기후위기시계
  • [리우 올림픽] 펠프스, 박수칠 때 떠난다…전격 은퇴선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1ㆍ미국)가 ‘박수칠 때 떠나겠다’며 선수 생활 은퇴를 선언했다.

펠프스는 15일(현지 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메인프레스센터 삼바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지금 가능한 최고 자리에 있다. 이것이 바로 내가 원한, 선수 생활을 끝낼 때 모습”이라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나의 레이스는 어제가 마지막이었다. 그게 바로 어젯밤 감정이 격해졌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4일 남자 혼계영 400m에서 따낸 2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고 눈물을 글썽였다.


펠프스는 이어 “런던 올림픽 때도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같은 말을 했지만 그 당시엔 뭔가 더 할 게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그만두고 싶지 않았다”며 “하지만 이번엔 진짜 마지막이다. 어젯밤이 최고의 마무리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금메달을 목에 걸고 미소를 짓고 있는 마이클 펠프스. [사진=리우데자네이루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펠프스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8관왕을 차지해 단일 올림픽 최다 금메달 기록을 갱신했다. 2012년에는 런던 올림픽에 출전에 22개의 메달을 거머쥐고 돌연 은퇴를 선언했지만 2014년 다시 수영계로 돌아왔다.

그는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남자 계영 400m, 접영 200m, 계영 800m, 개인혼영 200m, 혼계영 400m 등 금메달 5개를 포함해 총 6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펠프스는 현재 모두 28개의 올림픽 메달을 획득해 개인 최고 메달 획득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며 “앞으로 오랫동안 나를 보지 못할 것”이라는 마지막 인사를 끝으로 자리를 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