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하철 치킨女 “치킨 뜯으며 닭뼈 버려…경악”
[헤럴드경제]지하철이 ‘내집 안방인냥’ 음식을 먹으며 쓰레기를 마구 버린 중국인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최근 중국 랴오닝(遼寧) 성 지하철 전동차에서 간식 쓰레기를 흩뜨린 남녀가 포착됐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는 왕이신문(网易新闻)을 인용해 “심양(瀋陽) 지하철에서 해바라기 씨를 까먹고 쓰레기를 버린 남녀 사진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왕이신문 사진을 첨부했다.


전동차 바닥에 주저앉은 남녀 앞은 먹고 난 해바라기 씨 껍질로 어지럽다. 두 사람은 주변 승객을 신경 쓰지 않은 듯하다. 20대로 추정되는 이들 사진은 또 다른 일행이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접한 중국인들은 ‘무개념이다’는 비난과 함께 ‘아직도 중국인들은 멀었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무례한 행동으로 전동차를 어지럽힌 중국인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에는 상하이 지하철 12호선 전동차 의자에 앉아 수프를 떠먹는 여성이 포착됐다. 그는 다른 이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은 듯 ‘후루룩’ 소리를 내며 수프를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성은 한 달 앞선 1월에도 다른 전동차에서 치킨을 먹다 승객들의 지적을 받았다. 그는 2호선 전동차에서 닭 다리를 먹던 중 흘린 뼈를 보고 뭐라 한 승객에게 “당신이 상관할 바 아니야”라고 소리치는 등 황당한 일들이 끊이질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