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치인 지지율...박 대통령 '철벽' 40%선 붕괴, 오세훈은 김무성도 제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졌다. 7개월 반만의 일이다. 박 대통령의 ‘존영(사진)’ 논란 등 친박-비박 갈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새누리당 지지율도 떨어진 반면, 야3당 지지율은 일제히 상승했다. 대선주자 지지도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제치고 조사 이래 첫 2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2016년 3월 5주차 주중집계(28~30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1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0%포인트 내린 39.1%(매우 잘함 12.3%, 잘하는 편 26.8%)로, 작년 8월 2주차(39.9%) 이후 약 7개월 반 만에 30%대로 하락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2.2%포인트 오른 54.4%(매우 잘못함 36.8%, 잘못하는 편 17.6%)로 50%대 중반으로 올라섰다. 친박-비박 간 ‘존영’ 논란이 악재로 작용했다.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도 방패가 되지 못했다.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오세훈 전 시장이 조사 이래 첫 2위에 올랐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8%로,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6%포인트 내렸으나 1위를 유지했다.

오 전 시장은 대구ㆍ경북과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층을 흡수하며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4%포인트 오른 15.2%로, 김무성 대표를 제쳤다.

김 대표는 1.5%포인트 내린 12.9%로 3위로 떨어졌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대표 9.4%(-0.2%포인트), 유승민 의원 7.1%(+1.0%포인트), 박원순 서울시장 5.8%(-1.1%포인트) 등의 순이었다.

한편 새누리당의 지지율도 지난주 주간집계에 비해 0.6%포인트 내린 37.7%를 기록했다. 반면 야권의 지지율은 일제히 올랐다. 더민주는 지난주보다 0.3%포인트 오른 25.2%를, 국민의당은 0.8%포인트 오른 14.8%를 기록했다. 정의당 역시 더민주에서 이탈한 지지층을 유지하며 0.4%포인트 오른 8.9%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 참조.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