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D프린팅 대축제,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엑스포2015 킨텍스서 열린다

세계적 3D프린팅 업체 다수 참가, 강소 기업들의 신제품 열전도 기대

국내외 3D프린팅 최신 기술 및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최고의 기회가 찾아온다. 글로벌 3D프린팅 시장의 미래를 가늠해볼 인사이드 3D프린팅(Inside 3D Printing)컨퍼런스 & 엑스포 2015(이하 ‘인사이드 3D프린팅’)가 킨텍스에서 6월 24일(수)부터 26일까지 총 3일간 개최된다.

미국의 메클러미디어(MecklerMedia)와 킨텍스가 공동주관한 이번 엑스포는 특히 화려한 참가업체 및 컨퍼런스 연사진으로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번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 연사에는 독일 금속 3D프린터 전문기업인 SLM 솔루션즈의 전무이사 안드레아스 프람(Andreas Frahm), 귀금속 제조 전문가 루테시 샤(Rootesh Shah) 등 국내외 최정상급 연사 20여명의 방한이 확정됐다.

아울러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늘어난 기조 연사에는 3D프린팅 산업 리포트(Wohlers Report)로 널리 알려진 테리 울러스(Terry Wohlers), 컬러 3D프린팅으로 유명한 아일랜드 엠코어 테크놀로지(MCor Technologies)의 브라이언 퍼랜드(Bryan Ferrand) 부회장 등이 확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인사이프 3D프린팅의 최대 관전 포인트로 세계 메이저 업체 간 첨단 기술 경쟁을 꼽았다. 특히 미국의 스트라타시스(Stratasys), 아일랜드의 엠코어 테크놀로지(MCor Technologies), 독일의 SLM 솔루션즈, 엔비전텍(Envisiontec), EOS, 리얼라이저(Realizer), 이태리의 DWS, 대만의 XYZ Printing, 중국의 티어타임(TierTime) 등 세계 유수 기업의 제품은 물론, 국내 3D프린팅 선두 주자인 로킷(Rokit), 대림화학, 헵시바, HDC, TPC 메카트로닉스, 아나츠 등 약 70여 기업의 신제품 역시 만나볼 수 있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킨텍스 관계자는 "3D프린팅 산업은 현재 시장 수요 대비 과도한 공급으로 인해 업계 수익성이 좋지만은 않은 실정"이라며 "덕분에 업계 1, 2위 시장점유율의 스트라타시스, 3D시스템즈는 다양한 강소 스타트업들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스타트업 기업들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새로운 3D프린팅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올해 인사이드 3D프린팅 한국대회는 국내에서 쉽게 접해볼 수 없었던 금속 소재 및 관련 제품, 바이오 프린터, 각종 산업 장비들이 선보일 예정이라 업계 관계자들 간 교류의 장을 넘어 실질적인 세일즈 및 마케팅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보여 더욱 주목된다.

이번 인사이드 3D프린팅은 홈페이지(www.inside3dprinting.co.kr)에서 사전등록을 한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최대 20%의 컨퍼런스 할인 및 무료 전시참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더 자세한 문의는 전화나 이메일(inside3dprinting@kintex.com)로 문의 가능하다.
헤럴드 생생뉴스 / online@heraldcorp.com


온라인뉴스팀/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