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저우 공항에 울려퍼진 ‘정비득이’…이민호, 한류스타 인기 실감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배우 이민호가 중국 베이징, 일본에 이어 광저우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민호는 지난 26일 광저우 인터네셔널 스포츠 아레나에서 글로벌 투어 ‘리부트 이민호(RE:MINHO)’를 개최, 새로운 앨범 ‘노래할게(Song for you)‘의 전곡을 라이브로 소화하는가 하면 화려한 무대연출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12곡의 공연으로 7000명의 관객을 열광시켰다.

특히 이민호의 광저우에서의 일거수일투족이 언론과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가운데 이민호가 팬들과의 약속을 지킨 후기가 공개되며 거센 후폭풍을 몰고 왔다. 출국할 때의 공항 풍경과 이민호가 자신의 SNS에 남긴 먹방사진이 뜨거운 관심을 모으며 ‘의리남’으로 등극한 것.



지난 27일 새벽 2시 광저우 국제공항에서는 이민호를 기다리는 수많은 팬들이 손에 손을 잡아 인간 바리케이트를 만들었고 안전거리를 유지했다. 공항과 이민호, 팬들의 약속이 만들어낸 진풍경이었다.

평소 이민호는 인터뷰를 통해 팬들의 안전에 대해 수없이 이야기 해왔음은 물론 그 뜨거운 인기에 공항에서의 안전문제로 출입국시 특별입국대상자로 분류되며 VIP통로를 이용해왔다. 하지만 이 날 이민호는 특별히 팬들에게 직접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일반통로를 이용하기를 공항 측에 요청했고 ‘안전거리를 위해 팬들의 협조가 있어야 가능하다’라는 답변을 받아냈다. 비교적 일반인이 적은 새벽시간이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팬들은 이민호에게 몰려드는 대신 배웅의 의미로 ‘정비득이’라는 곡을 합창했고 광저우 국제공항에는 때 아닌 메아리가 울려 퍼졌다. ‘정비득이’는 중국 관영 CCTV가 방영하는 ‘춘완’에서 이민호가 가창했던 곡으로 당시 이민호의 출연 장면을 7억 명이 동시에 시청하며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런 환호 속에서도 질서정연한 팬들의 모습은 시민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음은 물론, 모범적인 모습이라는 내용으로 중국 언론에 공개되며 호평을 받기도 했다.

또 이민호는 공연 중에 팬들에게 광저우의 맛있는 음식을 추천해 달라고 하며 꼭 먹어보겠다고 약속했다. 무대가 끝난 뒤 식사 장소에서 이민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추천받은 요리인 ‘니우허’의 먹방 사진을 공개하며 중국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페이스북으로는 1일간 43만5000건 이상의 ‘좋아요’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에서는 1일 21만건의 ‘좋아요’로 주간 1위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관계자는 “이민호는 팬들과의 에피소드를 소중히 할뿐만 아니라 소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다”며 “이는 중국이 이민호를 신뢰하는 이유 중의 하나”라고 전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