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내부협상만으로 통합…새정치비전위도 우려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새정치비전위원회는 통합신당 창당이 두 정치세력의 협상만으로 진행돼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새정치비전위는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새 정치의 진정한 출발점이 되기 위한 제언’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발표했다.

백승헌 위원장은 “5대 5 지분이 대변하듯 창당 과정이 두 정치세력의 내부협상만으로 진행됐다는 점은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회견 후 기자들과 따로 만난 자리에서 백 위원장은 “합당 조건 맞추는 것만으로 그치는 것은 새 정치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새정치비전위는 인적 혁신을 주장했다.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는 것이다. 백 위원장은 “정치적 의견을 표명하지 않은 사람들 이를테면 청년들을 많이 영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객관적이고 민주적인 공천제도 주문됐다. 백 위원장은 “청년들 같은 새로운 인물이 당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공천제를 가다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공천방식에 대해 백 위원장은 말을 아꼈다. 백 위원장은 “공천방식을 거론하는 건 책임을 져야하는 일인데 그러기에는 비전위의 역할이 시간적, 물리적으로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