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韓獨 재무당국, 화폐통합ㆍ통일재원 조달 연구 위한 협의 개시
-韓 중소ㆍ중견기업의 獨 히든챔피언 M&A 기반 제공 위한 MOU체결
-다면적 통일협력 체계 구축과 히든챔피언 육성 위한 경제협력 방안 합의

[베를린(독일)=헤럴드경제 홍성원 기자]한국과 독일 재무당국은 한반도 통일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남북간 화폐통합ㆍ통일재원 조달 등을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협력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조만간 협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두 나라 외교부엔 통일외교정책자문위원회가 새롭게 설치돼 통일 경험을 공유키로 했다. 경제분야에선 한국의 중소ㆍ중견기업이 독일 우수 중소기업(히든챔피언)을 인수합병(M&A)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된다.

독일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오후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베를린 연방총리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다면적 통일 협력체계 구축 및 경제협력 방안에 합의했다.

박 대통령은 회담을 마치고 가진 한ㆍ독 공동기자회견에서 “통일의 모델이자, 창조경제 협력 파트너이고 글로벌 협력파트너인 독일과 실질적인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며 “새로운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기 위해 독일의 통일과 통합 경험을 효과적으로 공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재무당국간 독일의 경제통합 및 통일재원 조달문제에 관한 협력 네트워크 가동 ▷통일외교정책자문위원회 신설 ▷독일 NGO 등과 대북 인도적 사업ㆍ북한 인력 초청 사업의 협력 모색 ▷DMZ 보존ㆍ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동서독 접경지역 보존 경험 공유 등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선친인 고 박정희 대통령의 독일 방문 이후 50년만에 독일을 찾은 소감에 대해 “독일의 산학연 3각 협조체제와 히든챔피언으로 불리는 강소기업 육성방안을 우리가 어떻게 경제에 접목시켜 그런 히든챔피언들을 많이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앞으로 연구하고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 및 기관은 중소기업 협력ㆍ직업교육ㆍICT(정보통신기술) 등의 분야에서 15개의 MOU를 맺었다. 이와는 별도로 한국 중소ㆍ중견기업의 독일 히든챔피언 M&A 활성화를 위해 코트라와 바이에른은행ㆍ작센경제진흥공사가 맺는 MOU도 예정돼 있다.

메르켈 총리는 “한반도에서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해 드리는 게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핵 상황이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바라며 6자회담에 대해서도 지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협력과 관련해 “우리 독일에서는 연료전지생산, 전기차 배터리 등에서 많은 협력이 가능하다”면서 “대통령님의 방문은 독일과의 협력에 새로운 장을 연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