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메르켈 獨 총리 청사엔 한국産 통일 조각상이…
[베를린(독일)=헤럴드경제 홍성원 기자]독일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회담을 가진 가운데 총리 청사 1층 로비에 있는 조각상 하나가 관심을 끌었다. ‘통일 1997(Wiedervereinigung 1997)’이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엄태정 전 서울대 미대 교수가 제작한 것이다. 독일 총리실이 2002년 구입했으며, 총리실이 갖고 있는 유일한 한국 작품이다. 구리 판재와 황동 덩어리로 제작됐다. 두 개의 벽체를 하나로 이어주는 형태다. 장벽을 허물어 통일을 이루는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 걸로 평가된다.

지난해 한ㆍ독 수교 130주년을 맞은 두 나라 관계는 유독 돈독하다. 분단의 아픔을 함께 겪었다는 공통분모를 바탕으로 독일은 한국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독일은 한국전쟁 이후 1954년 부산에 야전병원을 설립했다. 1961년엔 외국정부로는 처음으로 독일재건은행(KfW)을 통해 한국에 상업차관 1억5000만 마르크(약 3500만 달러)를 제공했다. 한국의 산업인력 육성을 위한 직업훈련 프로그램 운영을 비롯해 경제고문단 파견 등 기술원조 제공에도 아낌이 없었다.


파독 광부ㆍ간호사를 통해선 한국은 경제 발전의 밑거름을 다질 수 있었다. 1963년 12월 21일, 247명을 1진으로 하는 파독광부들이 독일행을 택한 걸 시작으로 1977년까지 총 7968명의 광부가 독일에서 일했다. 정부가 추진한 첫 해외파견근로자 프로젝트로, 파독 근로자들이 독일에서 한국으로 송금한 외화는 1억1000만달러(1965년~1975년) 가량 된다. 지난해가 광부 파독 50주년이었다.

독일은 한국이 1997년 외환위기에 빠졌을 때도 음양으로 도왔다. 1998년 1월, 미국 뉴욕에선 단기채 240억 달러를 장기채로 전환하는 걸 논의하는 외채협상이 열렸다. 미국은 두자릿수 이자율을 주장했다. 이 때 나선 게 독일이었다. 독일은 프랑스, 이탈리아 등을 설득해 한자릿수 이자율을 관철시켰다. 한국으로선 한 푼의 외화가 아쉬울 때 독일이 든든한 지원군이 된 셈이다.

한국의 외환위기로 다른 국가 기업들은 ‘한국 엑소더스’를 앞다퉈 진행했지만, 독일은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대규모 투자 사절단을 파견했다. 바스프, 코메르츠방크, 데구사, 보쉬 등 50여개 기업이 각 100만 달러 이상 투자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