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박 대통령 헬기 근접경호 받아... "극히 이례적"
〔뉴욕ㆍ워싱턴=한석희 기자〕미국 뉴욕경찰(NYPD)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례적인 VIP 경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JFK 국제공항에서 숙소인 뉴욕 중심가 월드프 아스토리아호텔에 이르는 동안 뉴욕 경찰은 헬기 경호 등 입체 경호를 폈다.

유엔본부가 위치해 국제적 VIP들의 단골 방문지인 뉴욕은 어떤 정상의 국빈 방문 등에도 헬기를 띄우거나 교통통제를 하는 등의 ‘적극적인’ 경호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 정치지도자들의 뉴욕 방문이 워낙 잦은 일이라 일반적으로 공항 환영행사나 교통통제 등의 경호는 펼쳐지지 않는다는 것.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뉴욕의 교통체증이 평소에 워낙 심하기 때문에 우리 경호와 외교부 측은 이동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교통통제가 이뤄짐에 따라 우리측 경호에서도 상당히 놀랐다”고 전했다. 그는 또 “뉴욕에서 교통을 통제한 것은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처음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hanimom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