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인터뷰> 이주영 “靑 ‘오더’ 받는 협상 안할 것”…상임위 중심 운영 공언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이주영 후보가 청와대 입김에 얽매지 않는 당 운영 방침을 공언했다. 수직적 당청 관계를 타파해 ‘골수’ 친박계의 독주를 견제하는 심리를 파고들겠다는 전략이다.

이 후보는 7일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당청 관계에 있어 일사분란한 수직적인 분위기가 아닌, 의원들이 하고 싶은 얘기는 할 수 있는 정치문화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다양한 의견들 속에서 힘을 모으는 당내 민주주의 형태의 당 운영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집권 초기 일사분란한 당청 운영을 통해 강한 국정 드라이브를 펼치고자 하는 청와대, 그리고 ‘골수’ 친박계로 통하는 상대 최경환 후보에 대한 견제인 셈이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정부조직개편이 지연된 것도, 여야 협상력 문제이자 경직된 청와대와 집권여당 사이 소통의 문제”라며 “당에서도 재량권을 요구할 땐 요구해야지 경직된 ‘오더(order)’만 받아 관철시키려는 협상이어선 여야 관계, 당청 관계 모두 어려울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청와대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경제민주화 속도 조절론에도 반대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 후보는 “총선과 대선 공약은 많은 논란 끝에 공정거래 규제 등의 수준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룬 것”이라며 “일부 측근 그룹에서 대통령의 뜻을 잘못 해석한 결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또 박 대통령이 국회 입법 과정에 우려를 표시한 것을 두고도 “속도조절론으로 표현하면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공약 수준을 넘어선 법안들이 국회에서 논의되는 것을 보고 우려를 나타낸 것이지 공약을 입법화하는 데 대한 우려는 아니라고 이해한다”고 밝혔다.

최근 민주당이 계파 타파를 주장한 김한길 대표 체제로 새 출범한 것도 이 후보에게 긍정적인 측면이라고 해석했다. 이 후보는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기본적으로 계파청산을 부르짖으며 민주당의 혁신, 정책변화 등을 얘기해왔다”며 “계파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원내대표 선거를 하면 또 민주당에 밀려나는 운명을 맞이할 수도 있기에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임위 중심의 원내운영 방침도 분명히 했다. 이 의원은 “상임위 간사를 중심으로 초선 등과 함께 팀을 만들고, 정조위원장을 간사로 임명하고 초선들을 정조위 부위원장으로 구성해 공약실천, 정책기획홍보 등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상임위 중심의 밑그림을 그렸다.

이 후보는 “민주당은 쇄신 노력하고 있는데, 계파 타령만 하고 ‘박심(朴心)’에 의해 원내대표 선거가 좌우되는 구태를 보인다면 또 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경각심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호ㆍ백웅기 기자 / choijh@heraldcorp.com

사진 = 박현구 기자phk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