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의’, ‘야왕’ 제치고 월화극 1위 수성 ‘굳건’
MBC 월화드라마 ‘마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는 전국 시청률 19.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8일 방송이 나타낸 18.8%보다 0.3%포인트 소폭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 백광현(조승우 분)은 의식을 잃고 쓰러진 현종(한상진 분)의 병이 장옹인 것을 알게되고 광현은 임금의 장옹 치료를 위해서 개복수술을 하겠다고 말하지만 주변의 반대에 부딪혔다. 그러나 스승과 혜민서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치료에 성공했고 광현은 임금의 명으로 어의가 됐다.


한편 동시간대 전파를 탄 KBS2 ‘광고천재 이태백’은 3.7%, SBS ‘야왕’은 18.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양지원 이슈팀기자/jwon04@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