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계성초등학교에 10대 난입, 둔기 휘둘러…6명 부상

[헤럴드생생뉴스] 10대 고교 중퇴생이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가 흉기를 휘둘러 학생 6명이 다쳤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28일 서울 강남의 유명 사립 초등학교 교실에서 야전삽과 장난감 총 등을 휘둘러 학생들을 다치게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18)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군은 이날 오전 11시50분께 계성초등학교 4학년 교실에 들어가 학급회의를 하고 있던 학생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여학생 3명과 남학생 3명 등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친 학생 중 B(11)군은 턱을 다쳐 중상을 입었으며 C(11)군은 팔에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학생들은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퇴원했다.

A군은 학급회의를 하고 있던 교실 뒷문으로 들어가 5분가량 가져간 흉기를  휘두르다 옆반 남자 교사 두 명에게 제압당했다. 

당시 담임 여교사는 학급회의를 지켜보며 교실 뒤편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평소에는 등하교할 때를 제외하고는 경비원이 있는 정문만  열어두고 후문은 닫아두는데 최근에는 학교 옥상 공사를 해 차량이 들어올 때 후문을 연다. 김군은 오늘 후문으로 들어오는 공사 차량 뒤에 붙어 학교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A군은 우리 학교에 아는 학생이 없고 이 동네에 연고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A군이 인천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검정고시에 합격한  상태라고 전했다. 

A군은 작년 3월말부터 4월초까지 인천의 한 신경정신과 병원 폐쇄병동에서 2주간 치료받은 경력이 있고 퇴원 이후에도 최근까지 매월 한 차례씩 통원 우울증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