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진돗개경보 울린 부산 앞바다 미확인물체는?
[헤럴드생생뉴스] 심야시간대 부산 앞바다에서 확인되지 않은 물체가 육지방향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포착돼 군과 경찰이 비상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오전 2시 20분께 영도구 감지해변 인근 1㎞ 해상에서 열상감지장치(TOD)를 이용해 해안을 살피고 있던 육군 53사단 소속 초소병은 육지로 빠르게 이동하는 4개의 물체를 목격했다.

이에 초소병은 즉각 비상사태를 부대 본부로 알렸다.

간첩의 국내 상륙 가능성까지 생각한 육군은 북한 도발에 대비한 방어준비태세인 진돗개 경보를 3등급에서 2등급으로 격상시켰다.

육군과 해경 등은 해안 경계 병력을 긴급하게 늘려 미확인물체의 육지 상륙에 대비했다.

그러나 TOD에 찍힌 화면을 분석한 결과 모두를 놀라게 한 미확인물체는 한국 토종 돌고래인 상괭이였다.

육군 관계자는 “미확인 물체의 해상 이동 속도가 인간에 비해 확연히 빠르고 수면 이동 모습이 상괭이와 흡사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실을 확인한 육군과 해경은 한숨을 돌리며 오전 7시 30분께 비상 상황대책반을 해제하고 진돗개 경보 등급도 평상시인 3등급으로 낮췄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