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뛰는 김찬경 위에 나는 ‘허박사’ 있었다?
하버드 출신 CIA 한국지부장 사칭
불법대출 폭로 협박 수억원 뜯어


미 중앙정보국(CIA) 한국지부장 등을 사칭하며 김찬경(55ㆍ구속 기소) 미래저축은행 회장 등에게 접근해 불법 대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 4억6000여만원을 뜯어낸 자칭 ‘허 박사’가 사법 처리됐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불법 대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수억원을 뜯어낸 혐의(공갈)로 허모(57)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허 씨는 지난해 9~10월 이모(43ㆍ구속 기소) 씨와 함께 김 회장에게 불법 대출 사실을 확인해 달라는 e-메일을 보내고 미래저축은행의 불법행위를 고발하는 기사 형식의 글을 블로그에 싣는 방식으로 김 회장을 협박해 3억8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허 씨는 지난해 7~8월 미래저축은행 직원 김모(43) 씨에게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 당신도 구속될 수 있다. 당신과 김 회장을 위해 위조 여권을 만들고 홍콩 거주지를 사야 한다. 자금을 달라”고 속였다가 여의치 않자 “비자금을 해외로 반출하려 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8500만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허 씨와 공모한 이 씨는 김 회장의 부탁을 받고 불법 대출에 명의를 빌려준 인물로, 지난 6월 공갈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김 회장은 이 씨 회사 명의로 미래저축은행에서 179억여원을 대출받아 충남 아산의 아름다운CC 골프장 공사대금으로 사용했다. 특이한 것은 허 씨의 이력이다. 허 씨는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출신에 미국 CIA 한국지부장ㆍ홍콩지부장 등이라고 학력ㆍ신분을 속여 ‘허 박사’로 불렸으며, 서울대 출신 모임 중 하나인 ‘초심회’의 고문으로 활동하는 등 정ㆍ관계 유력 인사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처럼 행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 조사 결과, 허 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으로, CIA 지부장이나 하버드대 로스쿨 출신이라는 등의 이력은 모두 허위였다. 이는 중학교 졸업장이 전부인 김 회장이 자신을 서울대 법대 출신이라며 주변을 속여 회사를 운영하고 로비해온 과정과 비슷해 쓴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김재현 기자>
/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