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이석기ㆍ김재연, 미사퇴시 국회제명이 옳아”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례대표부정경선과 ‘종북’ 논란에 휩싸인 통합진보당 이석기ㆍ김재연 의원에 대해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국회가 제명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국민이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크게 걱정하고 있다”며 이들 두 의원에 대해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국회라는 곳이 국가의 안위가 걸린 문제를 다루는 곳인데, 기본적인 국가관을 의심받고 또 국민도 불안하게 느끼는 이런 사람들이 국회의원이 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사퇴를 안하면 국회의원 자격심사를 통해 제명하자고 얘기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여야 양당의 원내 지도부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데, 사퇴가 안되면 그렇게 가야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특히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저는 민주통합당도 크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면서 “민주통합당은 무엇보다도 우선적으로 이 사태를,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이 자신에 대해 네거티브성 ‘검증’을 하는데 대해서는 “지금 국민이 바라는 것도 국민의 삶을 최우선적으로 챙기고, 구태정치는 버리라는 것”이라면서 “민주통합당을 보면 구태정치로 돌아간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국민의 삶이 참 어렵다. 국민의 삶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정치를 하는 것이 우리 정치의 의무”라면서 “빨리 국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챙기는 정치로 돌아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 같은 언급에 대해 브리핑을 통해 “자신이 하면 검증이고 야당이 하면 구태라는 말인가. 이것이야말로 이중잣대일 뿐”이라며  “검증과 구태조차 구분하지 못하는 수준은 솔직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민주통합당은 야권연대를 했지 이른바 문제의 두 의원을 공천한 것은 아니다”라며 “민주당에 엉뚱한 책임론을 거론하기에 앞서 박근혜 의원은 문대성, 김형태 의원에게 공천을 주고 당선에 크게 기여한데 대해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먼저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미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총으로 합법적 정부를 전복하였던 5ㆍ16쿠데타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가. 유신헌법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대한민국 헌정사에 이만큼 국가를 위협하고 헌법정신을 유린했던 사건이  있었는가”라고 물으면서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으면 우리는 박 전 위원장의 국가관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이명박 새누리당 정권 아래 고통받았던 국민들이 느끼는 가장 큰 불안은 박근혜, 새누리당의 재집권”이라며 “대권후보답게 자신의 국가관부터 국민 앞에 검증받으라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