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광주발언’ "이영조, 공천 취소될 듯
광주민주화운동과 제주4ㆍ3항쟁을 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있는 이영조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에 대해 새누리당이 공천을 취소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첫 공천탈락자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 내부는 물론 비상대책위원들이 잇달아 이영조씨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고 있어 이씨 공천이 취소될 것이란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 씨는 한 논문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을 ‘민중반란(popular revolt)’으로 적시하고, 4ㆍ3항쟁 역시 ‘공산주의자가 주도한 폭동(communist-led rebellion)’이라고 밝혀 관련단체들이 공천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은 CBS라디오에 출연, “다른 사람이 그런 표현을 썼으니까 나도 써도 괜찮다 하는 얘기는 일반 상식으로 봤을 때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비대위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에 피해가 쌓이고 있다. 이 공동대표가 빨리 사퇴해야 한다는데 모든 비대위원들이 동의했다”며 “관련 발언을 보면 이 분이 과연 경제민주화를 실현할 사림인지 의심스럽다. 우리의 정강정책과 맞지 않는 발언을 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 비대위원은 “자진사퇴를 안하면 걷잡을 수 없게 되는 만큼, 비대위도 박근혜비대위원장에게 얘길하기로 논의가 다 됐다”고 언급한 뒤, “이 분을 추천한 사람이 책임을 져야할 것도 같다”고 덧붙였다. 비대위원들은 이씨가 자진사퇴하지 않을 경우, 오는 15일 비대위에서 강남을 전략공천에 대해 공직자후보자추천원회에 재의를 요구할 방침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