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새누리 낙천자 잇따라 불출마…‘김무성 효과’
새누리당 4·11 총선 공천에서 낙천했거나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지정된 현역 의원들이 13일 잇따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새누리당 총선 공천에서 가장 관심을 모았던 김무성(4선·부산 남구을) 의원이 전날 백의종군을 선언하며 탈당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을 계기로 ‘탈당·무소속출마’ 흐름이 완전히 뒤바뀐 양상이다. ‘김무성 효과’인 셈이다.

공천에서 탈락한 친박(친박근혜)계 4선 이경재(인천 서구·강화을)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새누리당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중차대한 갈림길에서 개개인의 기득권과 감정에 연연해 더 큰 일을 그르칠 수는 없다”며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새누리당에 남아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역시 친박계로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선정된 3선 김학송(경남 진해) 의원도 “제 빈자리를 당이 감동으로 채울 수 있도록, 그리고 책임 있는 중진의원으로서 당의부담을 덜어 주고자 불출마를 결정하게 됐다”며 역시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당 공직후보자추천위원회는 진해에 김성찬 전 해군참모총장의 전략공천을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계 초선 정해걸(경북 군위·의성·청송) 의원도 불출마 의사를 밝히며 “보수 분열로 대선 판도까지 빨간불이 켜진 마당에 한 가족끼리 싸우고 뛰쳐나가고 새로 만들고 하는 모습은 이제는 그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이(친이명박)계 초선인 윤영(경남 거제) 의원 역시 불출마 선언문을 통해 “국회의원의 길을 열어주고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해준 새누리당을 배신할 수 없었다”면서 “당명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