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고기 좀 주세요” 배고픈 ‘비굴 강아지’의 애교?
노릇노릇 익어가는 바비큐 앞에서 사람보다 더 공손해진 ‘비굴 강아지’가 누리꾼들의 폭소케 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고픈 비굴 강아지’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배고픈 강아지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담긴 이 사진은 트위터 등에서도 급속히 퍼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속 강아지는 야외에서 바비큐를 굽고 있는 주인 옆에서 간절한 눈빛으로 고기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주인 옆에서 앞다리를 공손하게 모으고 두 발로 서있는 강아지의 모습은 ‘주인님, 한 입만 주세요’라고 호소하는 것처럼 보인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눈빛이 간절하네요”, “저 정도 정성이면 주인 분이 한 조각 주시지 않았을까요?”, “이 사진 진짜일까요 합성일까요? 진짜라면 저 강아지 동춘서커스단 보내야 할 듯”이라며 관심을 나타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