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스마트폰 이용 학교주변 안전맵 만든다
서울시 ‘커뮤니티 매핑’ 실시
서울시는 14일 성북구 정릉동 숭덕초교에서 학부모와 학생,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학교 근처의 교통사고 위험지역이나 유해시설 등을 표시한 지도를 직접 제작하는 ‘커뮤니티 매핑(Community mapping)’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커뮤니티 매핑은 구글맵, 마이크로소프트 빙 맵스 등의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지도에 주변 생활정보, 각종 시설물 등을 용도에 맞게 표시하는 지도제작 기법. 시는 앞으로 이 기법을 활용, 시민들이 직접 지역의 다양한 요소를 지도에 표시하고 그 과정에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해결점을 찾도록 돕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커뮤니티 매핑은 서울 시내에서 처음으로 실시되는 ‘교통 관련’ 매핑으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을 이용해 수집한 데이터를 웹 기반 지도로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당일 커뮤니티 매핑에 대한 기본 이론을 교육받은 학생과 학부모들은 현장으로 나가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통학로 등을 사진으로 찍고 매플러(www.mappler.net)를 이용해 지도 위로 옮기게 된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