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민주통합당 ‘돈봉투’ 도 검찰 수사 받는다
이 모씨등 2명 고발장제출

한나라와 함께 수사키로



‘돈 봉투 의혹’에 대한 자체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는 민주통합당이 검찰에 고발돼 수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2일 이모 씨 등 시민 2명이 “한나라당뿐 아니라 민주통합당도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발장에는 민주통합당 모 위원장이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유권자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일단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공안1부에 배당해 함께 수사해 나갈 방침이다.

그러나 민주통합당 수사를 놓고 검찰은 일단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검찰은 일단 2008년 7월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 의혹에 수사의 방점을 찍고 있다. 일단 고발장이 제출된 ‘2008년 돈 봉투’부터 털어야 할 상황이다. 그러나 2007년 대선후보 경선 등 한나라당 돈봉투 관련 의혹이 하루가 다르게 불어나고 정치권 안팎의 진상규명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수사 외형을 어디까지 설정할지를 두고 고민하고 있다. 물론 고발장을 접수했지만 민주통합당 돈 봉투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경우, 한나라당에서 제기된 추가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수사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단 검찰은 수사는 착수하되, 민주통합당의 자체 진상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본격 수사에 나설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민주통합당은 홍재형 국회부의장을 단장으로 한 진상조사단을 꾸려 영남권 위원장 59명을 조사했다. 민주통합당은 조사 결과, 의혹과 관련한 별다른 성과는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민주통합당은 앞으로 계속 조사를 벌여 구체적인 진술이나 증거를 확보하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김우영 기자> /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