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사무실 절반 텅텅…인천송도 아이타워 어쩌나?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조성 중인 아이타워(I-Tower)가 올 준공 후에도 입주 기관의 외면으로 절반 가까이 공실이 우려되고 있다. 최악의 재정난에도 지난 2010년부터 공사가 강행 중인 아이타워의 임대층 활용 방안이 아직까지는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이타워는 182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24-4(E1-1) 2만4000㎡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33층으로 건립 중이다. 오는 9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현재 총 33층 규모의 아이타워에 어떤 기관을 입주시킬지 고심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2월 공사 착공 당시 국제기구와 국제도서관, 전망대, 공공업무시설, 인천경제청 업무시설 등을 입주시킬 계획이었다.

그러나 올 주요 계획에는 당초 11개층이 사용될 것으로 계획된 유엔 및 국제기구는 5개층만 사용하고, 인천경제청 8개층(전망대 1개층 포함), 인천시설관리공단 1개층 등으로 조정된 상태다.

정체와 쓰임이 불분명한 일부 층을 제외하곤 16개층은 입주 계획이 불투명한 상태다. 게다가 주위 건물들도 공실이 많은 상태여서 입주 계획은 더욱 난감하기만 하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아직 입주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임대 16개층에 민간기업 등을 유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이인수 기자/gilber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