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재완 “글로벌 재정위기 해소, 상당시간 필요”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글로벌 재정위기가 해소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기획재정부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개최한 국제 재정포럼 개회사에서 “지난주 유로정상회의 합의로 글로벌 더블딥 우려는 잦아드는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 실행계획 수립과 실천과정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 가능성이 향후에도 잔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전 세계 자본시장이 하나의 시장처럼 작동하는 현재 상황에서는 한 나라의 재정위기가 신용등급 하락 또는 디폴트로 이어지고 이는 세계 금융시장 전반에 악영향을 끼쳐 세계경제에 어두운 그림자를 던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세계경제의 위험요인인 글로벌 불균형도 재정의 불균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과잉소비와 만성적인 재정적자는 구조적인 무역수지 적자를 야기하고 결국 글로벌 불균형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재정건전성 강화는 자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며 “세계경제가 거미줄처럼 연계된 상황에서 각국이 재정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국제공조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신창훈 기자 @1chunsim>

chuns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