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국내 첫 주파수 경매…첫날 경매가 오름폭 400억 넘을 듯
4세대 LTE 주파수 1.8㎓

KT-SKT 입찰가 최대관심

국내 최초로 이동통신용 주파수 경매가 17일 시작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시작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 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방송통신위원회와 KTㆍSK텔레콤ㆍLG유플러스에서 파견 나온 입찰 대리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시작된 경매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주파수는 2.1㎓, 1.8㎓, 800㎒ 등 3개다.

이번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는 800㎒와 1.8㎓ 등 두 주파수 대역을 놓고 치열한 심리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4세대 LTE 주파수 대역인 1.8㎓에 KT와 SK텔레콤이 얼마를 써낼 지에 최대 관심이 쏠려 있다.

황금주파수인 2.1㎓대역에 단독 신청한 LG유플러스는 최저가(4455억원)에 2.1㎓대역 20㎒폭을 무난히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경매는 최고가 입찰자가 나타날 때까지 라운드를 진행하는 ‘동시오름입찰’ 방식으로 이뤄진다. 1라운드에서 두 사업자가 각각 800㎒와 1.8㎓ 대역을 나눠서 신청하면, 각 사업자는 해당 주파수를 낙찰받게 되고, 경매는 바로 종료된다.

1라운드에서 두 사업자 모두 1.8㎓ 대역을 신청하면 상대보다 많은 입찰가를 적은 사업자는 잠정 최고 입찰자가 돼 2라운드에서는 입찰을 할 수 없게 된다. 상대 사업자는 2라운드에서 새로운 최고 입찰가를 제시할지, 800㎒를 신청할지, 입찰을 포기할지 등을 결정해야 한다. 이 사업자가 800㎒를 선택하거나 포기하면 경매는 2라운드에서 끝나고 1.8㎓는 1라운드 최고 입찰자 차지가 된다.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17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작됐다. 이번 경매에서 SK텔레콤(사진 오른쪽)과 KT는 800㎒와 1.8㎓ 등 두 주파수 대역을 놓고 치열한 심리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입찰 전 이동통신사 참가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명섭 기자 msiron@heraldcorp.com


만약 상대 사업자가 다시 1.8㎓ 대역을 신청하려면, 2라운드 최소 입찰액보다 높은 입찰가를 제시해야 한다. 방통위는 전 최고 입찰가에 입찰증분(전 최고 입찰가의 최고 3%)을 더해 각 라운드 최소 입찰액을 정한다.

라운드가 거듭되면 경매 입찰가는 점점 올라가게 된다. 방통위가 경매 상한가격을 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주파수 할당을 받은 사업자가 자금난에 직면하게 되는 ‘승자의 저주’에 빠지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방통위 관계자는 “하루 6∼7회의 라운드를 통해 400억∼500억원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루 안에 경매가 끝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하루 안에 입찰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18일 오전 9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경매가 이어진다.

최상현 기자/puqua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