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총리 "경제체질 근본적으로 변화시켜야"
김황식 국무총리는 9일 미국발 악재로 불안해진 금융시장에 대해 “대외적 충격에 우리 경제의 대응 능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미국, 유럽 등의 정책 대응 능력이 약화돼 있어 이번 금융 시장 불안의 근본적인 해결에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관계부처는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입 동향과 외화 유동성 상황 등을 상세히 모니터링하고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또 태풍 ‘무이파’와 관련,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의 아픔이 채 가시기 전에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려면 지난번 과정에서 보여준 민·관·군의 정성스럽고 따뜻한 복구 노력이 다시 발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된 비 피해로 채소류 등 식탁 물가 상승이 지속돼 국민 가계에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 농림식품부 등 물가 관계부처에 물가안정 노력을 주문했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