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어느해보다 전력난이 극심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수요억제를 위해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신화통신은 6월1일부터 산시(山西), 칭하이(靑海), 간수(甘肅) 등 15개 성과 시의 산업용 전기요금이 1000㎾h당 평균 16.7위안(약 2772원)이 인상된다고 31일 보도했다.

가격을 가장 많이 올린 지역은 산시성으로 1000㎾h당 24위안(3984원)이 올랐으며, 인상폭이 가장 낮은 곳은 쓰촨(四川)성으로 4위안(664원) 올랐다.

생활용 전기요금은 이번엔 올리지 않았다. 중국 당국은 화력발전 원료인 석탄 가격 등이 올라 요금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하면서 이번 전기요금 인상으로 수요가 억제되기를 기대했다. 중국의 전력수요는 올해 4월까지 작년 동기 대비 12% 늘었다.

한희라 기자/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