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국에 올림픽 金 두 차례…사탕수수 이민2세 새미 리
인종차별을 극복하고 미국에 두 차례 올림픽 금메달을 안긴 다이빙 영웅 새미 리(90) 박사가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크게 소개됐다.
신문은 30일 스포츠 섹션 2면에 새미 리 박사의 사진과 함께 ‘인종차별은 결코 그가 세계적 다이빙 영웅이 되는 길을 막지 못했다’라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실었다.
이 신문은 새미 리 박사가 1940년대 심한 인종차별을 이겨내고 1948년 런던올림픽에서 미국 대표로 다이빙 금메달을 딴 데 이어 1952년 헬싱키 올림픽에서도 32세의 나이로 금메달을 거머쥔 전 세계 이민자들의 영웅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새미 리 박사가 고교 시절 유색인종으로는 처음 학생회장에 출마해 당선됐던 이야기와 1주일에 단 하루 유색인종에게 수영장 입장이 허용되던 시절에 어렵게 수영을 배운 이야기를 소개했다.
새미 리 박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유색인종에 대한 편견이 나의 꿈을 막지 못했다면서 “(인종차별에) 화가 났지만 (그때) 미국에서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새미 리 박사는 다음 주말 개관하는 LA 통합교육구의 ‘고교 스포츠 명예의 전당’에 다른 54명과 함께 자랑스러운 인물로 헌정될 예정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1920년 하와이 사탕수수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새미 리 박사는 미주 동포사회에서 살아있는 ‘이민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으며 지난해 8월에는 LA 한인타운에 ‘새미 리 광장’이 지정되기도 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