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전주페이퍼, 누적 종이생산량 2000만t
전주페이퍼(대표 한인수)는 지난 11일자로 전주공장의 누적 종이생산량이 2000만t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회사 설립 이래 42년8개월만의 일로, 국내 신문용지의 22년 수요량에 해당한다.

신문 800억부를 인쇄할 수 있는 물량으로, 이를 펼치면 약 5억㎞, 지구 1만2500바퀴를 돌 수 있는 길이다.

단일공장으로 국내 최대의 종이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전주공장은 규모면에서 국내 제지산업을 주도해 왔다.

산림자원이 빈약한 우리나라 환경에서 폐지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생산양식의 변화를 주도했고 신문용지의 경량화를 꾀하는 등 질적,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국내 제지산업에 기여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주공장은 1968년 9월 연간 4만t을 생산하는 초지 1호기를 가동한 이래 1996년 연간 28만t을 생산하는 초지 7호기까지 완공해 1999년 9월 누적 생산량 1000만t을 달성했다.

전북 전주와 충북 청원에 2개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전주페이퍼는 연간 87만t의 신문용지와 13만t의 출판용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국내 신문용지 시장의 45%를 점유하고 있다.

전주페이퍼는 이날 누적생산 2000만t 달성을 기념, 재직 중인 전 임직원의 이름을 새긴 동판을 세우는 기념식을 갖고 역사적인 생산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