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찰, 구글코리아 압수수색…“위치정보수집 의혹”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3일 위치정보 수집 의혹과 관련해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위치정보 수집과 관련한 하드디스크 등 전산 자료 확보작업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구글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인 애드몹이 개인 위치정보를 수집한다는 정황이 포착돼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말했다.

최근 애플의 위치정보 무단 수집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 역시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통해 사용자들의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해 8월 구글의 인터넷 지도 서비스인 ‘스트리트뷰(Street View)’의 개인정보 수집 혐의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월 경찰은 구글 본사가 이 서비스 제작 과정에서 약 60만명의 불특정 무선인터넷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한 사실을 확인해 입건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지난주 구글의 위치정보 저장이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에 위반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구글코리아에 질의서를 보냈다. 방통위는 이번주 구글의 답변서가 도착하는 대로 관련법 위반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ssujin84>
sjp1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