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대지진>“정부는 현장와서 판단하라” 분노하는 피난민
“정부는 현장에 와서 판단하라.”

후쿠시마현 원자력발전소의 잇단 폭발로 방사능 유출 우려가 확산되자 현내 주민은 물론 지사까지 냉정한 대응만을 요구하고 있는 정부를 향해 참았던 분노를 표출했다.

17일 교토통신은 후쿠시마민우신문을 인용, 사토 유헤이 지사가 재해대책본부를 돌연 방문한 미츠시타 타다히로 경제산업성 부대신을 향해 “이제 한계점에 봉착했다”며 “정부는 현장에 와서 직접 판단하라”고 쏘아붙였다고 전했다.

방사능 누출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이날 제1 원전 4호기에서 또 화재가 발생하자 주민들의 불안은 한층 더해 갔다.

현내 이와사키 중학교에 대피 중인 세야 타케시 씨는 “도쿄전력이나 정부의 설명은 애매하기만 하다”며 “피난민들의 불안만 부추기고 있다”고 분개했다.

원자력발전소에서 25km 떨어져 있는 타무라시에 거주하는 한 70대 남성은 “정부에 현장 정보가 정확히 전해지긴 하는 건지 의심스럽다”며 “집을 떠나도 상황이 개선될 것 같지 않아 버틸수 있는 한 집에서 버틸 생각이다”고 말했다.

신문은 후쿠시마현 측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내놓은 피난 방침에 대응하느라 독자적으로 재해에 대응을 할 수 없다며 정부에 기대고 있는 현내 대책본부와 주민들의 초조함은 더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원자력발전소에서 20~30km내에 있는 히로노마치 타카노 병원의 관계자는 “실내 대피령이 떨어져 대피는 하고 있지만 움직일 수 없는 환자가 많아 상황이 악화되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연료 보급이 시급하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제1 원자력발전소 반경 20~30km 내에 있는 카와우치무라의 전체 마을 주민은 단순 실내 대피가 아닌 권외의 코리야마시로 피난길에 올랐다.

마을 촌장은 “합동재해대책본부의 결정으로 마을 주민 3000명중 1800명이 먼저 피난했다”며 “실내 대피령이 내려져 하루 이상 집에 머물렀지만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해 주민들은 한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과 이에 따른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에 관한 늑장 대응은 현지 언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정부의 위기관리 매뉴얼은 작동하지 않았다고 16일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사고 원전 운영자인 도쿄전력과의 통합연락본부를 설치한 것은 대지진 발생 5일째인 지난 15일이었다.

또한 도쿄전력은 정부에 정확한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제2 원자로 격납용기 내부압력을 계산하면서 압력단위 환산을 잘못했다고 사죄했다.

도쿄=김상수 특파원/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