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대지진> 원전 위기에 지구온난화 우려도 ↑
일본 원자력발전소 위기에 대한 공포심 때문에 중국, 독일 등 주요 탄소 배출국이 신규 원전 건설을 포기하고 기존 원전을 폐쇄한다면 지구온난화 현상이 가중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일본 대지진 이후 유럽 최대 탄소 배출국인 독일이 1980년 이전 건설된 원전 7기를 잠정 폐쇄한 데 이어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인 중국이 신규 원전 승인을 보류하기로 16일 결정했다. 세계 5번째 탄소 배출국인 일본은 대지진에 따른 원전 손실을 벌충하기 위해 가스와 석탄에 더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처럼 각국의 원전 건설 및 가동에 제동이 걸리면 석탄 및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아져 탄소 배출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이체방크의 애널리스트 이사벨 큐리엔은 “이런 움직임은 장기적인 가스 수요에 영향을 끼쳐 탄소 배출을 증가시킬 것”이라며 “원자력을 이용하지 않고 2050년까지 저탄소 경제 체제를 구축하려면 엄청난 양의 재활용 에너지를 확보해야 하는데 이것이 가능할 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석탄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2015년까지 총 40기가와트 용량의 신규 원전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포기할 가능성은 낮지만, 승인 보류로 신규 원전 건설이 지연되는 반면 화력발전소 건설은 줄지 않고 계속될 우려가 있다.

오는 6월까지 노후 원자로 7기를 폐쇄하겠다는 독일의 결정 역시 대기 오염을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만약 독일이 현존 원자로를 모두 폐쇄하고 화석연료로 이를 대체한다면 지금부터 2020년까지 배출되는 탄소량이 최소 4억-4억3500만t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원자력 없이는 탄소 배출을 감축할 수 없다며 원전 문제에 대한 각국의 반사적 반응에 우려했다. 프랑스은행 소시에테제네랄은 “일본의 참사가 전 세계 원자력 르네상스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 34개국이 원전을 폐쇄하고 이를 가스 발전소로 대체한다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매년 10억t 증가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