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칙과 먼 換銀 행장 영입 절차
하나금융지주 자회사로 편입되는 외환은행 차기 행장 영입 절차가 원칙을 벗어났다는 비판에 휘말렸다. 하나금융은 경제관료 출신인 윤용로 전 기업은행장을 새 외환은행장으로 선임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인수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은행장 내정이 절차에 맞지 않는 위법적 발상이란 것이다. 물론 현 대주주 론스타는 12일 하나금융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윤 내정자를 새 행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그렇다 해도 며칠을 못 기다린 성급한 처사라는 지적이다. 혹시라도 재정경제부와 금융감독위원회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인사의 은행장 내정으로 금융당국의 인수 승인에 압박을 가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혹을 사고 있다. 최종 인수 승인은 16일 금융위원회에서 나온다.

하나금융 측은 이에 대해 사내 일정상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향후 그룹 내 시너지 효과를 위해 외환은행장이 하나금융 이사회 등기임원이 돼야 하는데 이사회와 주주총회 일정상 금융위원회 결정 때까지 미룰 수가 없다는 것이다. 결국 내부적 편의 때문에 원칙과 절차를 무시한 셈이다. 신용사회의 모범이 돼야 할 금융기관으로서의 면모를 보기 어려운 것이다. 더욱이 외환은행 인수로 하나금융이 자산 규모 3위의 대형 금융기관으로 거듭난다면 그 출발이 꼼수와 편법으로 보여선 안 된다.

새 외환은행장의 역할과 과제는 막중하다. 우선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 등 외환은행의 강점을 살리면서 소매금융에 강한 하나은행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야 한다. 이는 우리 금융산업 경쟁력 증대와도 직결된 과제다. 조직 안정을 위해 외환은행 노조와 관계 개선도 시급하다. 이런 판에 비정상적인 은행장 인선 절차는 노조에 공연한 반대 빌미만 더할 뿐이다. 외환은행 노조는 당장 “자격도 권한도 없는 하나금융의 외환은행장 인선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냈다.

하나금융그룹은 당분간 1지주 2은행 체제를 유지한다고 한다. 하지만 시간문제일 뿐 결국 하나·외환 두 은행은 합병이 불가피하다. 태생이 판이한 두 기관의 성공적 결합은 출발부터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양 은행 간 급여차, 직급 문제, 영업 방식 등 산적한 난제는 원칙과 기준 없이 풀어가기 어렵다. 하나금융이 최고경영자들의 연임 임기를 1년 또는 2년으로 편법 제한한 것도 원칙과 거리가 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