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성 심판 비하한 축구해설자, ‘소나 키워’ 해고
20년 가까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해설을 해온 유명 해설자가 여성 비하 발언으로 쫒겨나게 됐다.

프리미어리그를 독점 중계하는 스카이스포츠는 25일 해설자 앤디 그레이(55)를 해고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고 불쾌감을 주는 새로운 증거가 나타났다”고 해고 이유를 밝혔다.

새로운 증거로 제시된 동영상에는 그레이가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특집방송 녹화에 앞서 함께 출연하는 여성에게 자신의 허리띠를 풀며 노골적인 여성 비하 발언을 하고는 크게 웃는 장면이 찍혀 있다.

앞서 그레이는 단짝인 리처드 키스와 함께 지난 22일 리버풀과 울브스햄튼 전을 중계방송하면서 부심을 맡은 여성 심판 시안 메시(25)에 대해 “여자가 어떻게 오프사이드 규정을 알겠느냐”고 발언, 큰 논란을 일으켰다.

잉글랜드에는 등록된 여성 축구 심판이 853명에 이르지만 아직도 일부 남성들은 여전히 축구는 남성의 전유물이라는 편견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스카이스포츠는 24일 첼시-볼턴 전 중계방송에서 이들을 빼는 징계를 내렸으나 비난 여론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또 다른 여성비하 발언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되자 스카이스포츠는 전격적으로 그레이를 해고했다.

그레이는 지난 1992년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중계를 맡아온 베테랑 해설자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