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외교 통한 비핵화’ 원칙...北에 물밑 접촉
‘대화재개’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조율될 듯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지속적인 대북 물밑 접촉을 위해 한미 당국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조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 원칙을 정립하면서 한미 당국이 북미간 막후 접촉에 힘을 싣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미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발표와 맞물려 북미 물밑접촉을 재차 시도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대외메시지를 종합해 대화의 여지가 보이면 물밑대화를 추가로 시도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측의 대화 거절에도 불구하고 바이든 행정부는 외교적 문제해결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과 일본에 전달한 상황”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2일(현지시간)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서도 서훈 안보실장과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북미 직접대화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서 실장은 대화 재개를 통한 한반도 긴장완화에 방점을 뒀다면 시게루 국장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차원의 북미 접촉과 향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속 강화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북한이 미국의 대화제안을 거듭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지난달 18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2월 북한과 비공식 대화를 시도했다고 공식 인정하자 “싱가포르나 하노이에서와 같은 기회를 다시는 주지 않을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원천차단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는 바이든 행정부에 2018년 북미 싱가포르 정상합의 계승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중요시하는 움직임이 북측에 긍정적 시그널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득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접촉 및 대화재개 방안은 내달 추진 중인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지속 논의될 예정이다. 문재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