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연평도 포격때처럼...北, "한미훈련에 즉시적 반타격적, 불바다” 위협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군 서남전선사령부는 7일 한미 연합훈련을 거론한 뒤 즉각적인 반타격전 진입과 서해 5도 불바다를 운운하며 위협하고 나섰다.

북한은 지난 2010년 11월 호국훈련과 연평도 해병대의 포 사격훈련을 빌미로 연평도 포격 도발을 야기한 적이 있기 때문에 실제 도발 행동으로 옮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남전선사령부는 이날 새벽 ‘보도’ 형식을 통해 “적들의 도발적인 포사격으로 우리측 영해에 단 한발의 포탄이라도 떨어지는 경우 즉시적인 반타격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를 반대하는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5일부터는 조선 서해 백령도와 연평도 주변 해상에서 또 다시 아군지역을 겨냥한 포사격훈련을 매일과 같이 강행하는 길에 들어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반타격전에 적들이 무모하게 대응하는 경우 서남전선지구에 전개된 로켓군 부대들의 즉시적인 행동개시를 계기로 모든 타격집단들은 조선서해 5개 섬부터 불바다로 타번지게 만들 것”이라며 “차후명령에 따라 서남전선사령부 산하 모든 부대, 구분대들은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가 최종 비준한 작전계획에 따른 군사행동에 일제히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남전선사령부는 이와 함께 “문제는 이러한 군사적 도발이 6일부터 조선 서해에서 시작된 미국-남조선연합 반잠수함훈련과 10일경부터 조선 동해에서 핵동력 초대형 항공모함 ‘니미츠호’ 타격단까지 동원돼 감행될 위험한 미국-남조선연합 해상전쟁연습과 때를 같이하고 있다는데 있다”고 비난했다.

한미 군 당국은 6일부터 대잠수함 훈련에 돌입했으며 10일을 전후해 미 항공모함 니미츠호가 참가하는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할 계획이지만, 북한이 언급한 5일에는 통상적 훈련 외에는 특별한 훈련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10년 11월 23일 오전 우리 군이 매년 실시해온 호국훈련과 관련해 “우리측 영해로 사격을 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우리측에 보낸 뒤 연평도 포격 도발을 감행한 바 있다.

북한군의 서남전선사령부는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우리 군 당국이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를 창설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4군단사령부 조직을 개편해 신설한 부대로 황해남도 해안지역의 해안포와 방사포부대, 서해북방한계선(NLL) 일대 북측 도서를 담당하고 있다.

신대원기자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