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김정은 방중, 들은 바 없다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것이란 소문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부인했다.

중국 외교부 장위(姜瑜) 대변인은 17일 김 부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 확인을 요청한 기자의 질문에 “관련 소식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베이징 외교가에는 작년 9월 당 대표자회를 통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후계자로 공식 등장한 김 부위원장이 중국의 양회가 끝난 직후부터 고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 사이에 방중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 정부 당국자 역시 이날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지만 ‘금명간’ 혹은 ‘이르면 오늘’같은 구체적인 동향은 파악된 바 없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법과 관련한 질문에 “중국은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해 9.19공동성명의 각 조항을 실천하는 것이 관련국의 공통 이익에 부합한다고 여기고 있다”며 “관련국들이 서로 마주보면서 6자회담 재개 조건을 조성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문제와 관련해서는 “유관 문제가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 대변인은 일본 지진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기존 원조액 3000만위안 외에 추가로 휘발유 1만t과 디젤유 1만t을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일본 국민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보금자리를 재건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원자력 발전소 사고 처리와 관련해서는 “일본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각국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고도의 관심을 갖고 지켜볼 이유가 있는 만큼 일본이 적기에 관련 상황을 통보해주기를 원한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중국 정부가 핵 발전소 추가 건설계획 심사 및 승인을 보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중국은 청정 에너지 개발 분야에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풍력, 수력 등 에너지 개발에도 적극 노력함으로써 에너지 공급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답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