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대지진>후쿠시마 원전 반경 80㎞ 이내 한국민 대피 권고
방사능 누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반경 80㎞ 이내에 머물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것을 정부가 권했다. 일본 정부 방침을 준용한 기존 20~30㎞ 대피 권고를 미국 기준에 맞춰 확대 적용하는 것이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과 영국이 자국민에게 발전소 반경 80㎞ 바깥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우리도 그것을 준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향후 상황 전개를 봐가면서 여러 가지 추가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문제 원전 주변 80㎞ 근방에는 우리 국민이 사실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근방에 있던 교민이나 주재원은 이미 안전 지대로 대피를 마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원전에서 120㎞ 가량 떨어진 센다이에도 상당수 한국인들이 대피를 완료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센다이에는 공관원 및 긴급구조대 등 정부측 인력이 가장 많이 있다”며 “한 때 200명을 넘었던 총영사관 대피 인원도 대부분 귀국길에 올랐고, 지금은 자발적으로 현지 채류를 원하는 10여 명만 남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최정호 기자@blankpress>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