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만함 아닌 당당함…박나래 수상소감으로 경쟁자 특별 주문 공개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나래가 대상 수상소감을 통해 선배의 특별한 주문이 있었음을 밝혔다.

29일 오후 ‘2019 MBC 연예대상’이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개최된 가운데 박나래가 대상 후보 삼수 끝에 대상 수상자로 우뚝 섰다. 수상자로 호명되자 박나래는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박나래는 수상소감으로 대상 경쟁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전년도 수상자인 이영자와 훈훈한 포옹을 하기도 했던 박나래는 "이영자 선배가 어깨를 펴고 당당해지라고 이야기했다"며 자신에게 했던 당부를 전했다.

박나래는 이어진 수상소감을 통해 이영자의 주문에 화답했다. 그는 "나는 착한 사람도 선한 사람도 아니다. 다만 예능인 박나래의 행동이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줄 수 있기에 항상 선한 웃음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거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다졌다.

착한 사람이 아님을 당당하게 밝혔으나 거만함이 아닌 낮은 자세와 선한 웃음을 약속한 박나래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이 모인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