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SBS 연예대상] 이승기, 군 전역 후 1년...대상 주인공 됐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이승기가 대상을 수상했다.

‘2018 SBS 연예대상’이 28일 오후 8시55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렸다. 사회는 박수홍, 한고은, 김종국까지 한 해 동안 SBS에서 활약한 인물들이 맡았다.

이날 대상의 영예는 이승기에게 돌아갔다. 트로피를 받은 이승기는 눈물을 글썽이며 말을 잇지 못 했다. 그는 “막연하게 꿈꾸던 큰 상을 받아들게 됐다. 막상 대상의 무게를 느끼니 굉장히 복잡한 감정이 지나간다”고 입을 열었다.

이승기는 “이 상은 내 능력으로 받는 게 아니라는 걸 나 자신이 알고 있다. 이렇게 앞에 기라성 같은 선후배님들이 계신다. 그 분들 곁에서 배웠던 것들이 단단한 굳은살이 배기게 하지 않았나, 그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겸손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집사부일체’에 출연해주셨던 분들의 연륜, 철학, 신념이 모두 담겨 시청자 분들에 감동을 드린 것이다. 그 무게가 담겨 있는 상이라 더 의미가 있다”면서 “나에게 주말 버라이어티는 남다른 의미다. 그런데 그곳에서 상을 받을 수 있어서 더 감동이 크다”라면서 고마운 이들의 이름을 읊었다.

또한 이승기는 “귀한 순간에 말씀드리고 싶은 분은 내 최고의 인복이자 인생의 사부인 소속사 대표님께 감사드린다. 내가 아무것도 아닌 고등학생 시절부터 데려다가 가수로 데뷔시켜주켰다. 첫 예능할 때 너무 겁이 나고 도망가고 싶었는데 ‘10년 후 각 분야를 크로스오버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씀해주셨다. 밤 늦게까지 지하에서 애드리브 수업하고 그랬던 것들이 지금의 나를 있게 한 것 같다. 앞으로도 함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올해 SBS는 ‘미운 우리 새끼’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런닝맨’ ‘불타는 청춘’ 등 간판 프로그램의 명맥을 이어왔다. 그런가 하면 지난해 12월31일 시작한 ‘집사부일체’와 지난 1월5일 첫 방송한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은 뜨거운 화제성을 몰고 오며 상당한 성과를 냈다. 두 프로그램은 각각 출연진의 빛나는 케미, 백종원의 역대급 팬덤 형성 등 강점으로 약진하며 SBS 예능 부흥을 이끌었다.

다만 SBS는 지난해 ‘2017 SBS 연예대상’에서 ‘미운 우리 새끼’의 엄마들인 ‘모벤져스’에게 대상 트로피를 넘겨 논란을 빚었다. 대중의 의견은 ‘비예능인이 연예대상을 받아도 되냐’ 그리고 ‘예능에서 활약했기 때문에 충분히 수여할 수 있다’고 양분됐다.

올해 대상 후보 역시 강호동, 김구라, 김병만, 김숙, 신동엽 등과 함께 백종원도 이름을 올렸다. 이에 또 한 번 비예능인 대상수상자가 탄생할 수 있을지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