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근 “인간 말종, 감옥에서 잘 썩어라” ‘실형’ 김용호 맹비난
[이근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유튜버 김용호를 공개 비판했다.

이근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인간 말종. 감옥에서 잘 썩어라"라는 짧은 글과 함께 김용호의 실형 선고 내용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공유했다. 이날 김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수 김건모 전 부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김용호는 지난 2020년 10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를 통해 이 전 대위의 UN 근무가 조작이며 성추행 전과가 있다는 의혹 등을 폭로했다. 이근을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근은 해당 지난해 8월 고소건이 검찰에 송치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너 같은 인생 패배자’ ‘아무도 옆에 가기 싫다’ 등의 표현으로 김 씨를 맹비난했다. 또 가세연을 향해서는 “능력 없어서 그렇게 사는 것 보면 참 불쌍하다. 무식한 쓰레기들”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김용호가 멤버로 활동했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의 행방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은 지난 3월 이 전 대위가 폴란드 호텔에서 유튜브 촬영에 전념하고 있다는 누리꾼의 주장을 방송에 내보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한편 김용호는 2019년 8월 자신의 유튜브에 조 전 장관이 모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영상을 올려 조 전 장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부장 신성철)은 해당 사건의 선고공판에서 김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김씨는 가세연을 통해 가수 김건모의 전 부인 장지연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한 혐의도 함께 받았다.

다만 재판부는 김용호가 다른 형사 사건으로 재판 중인 점 등을 고려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