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귀 1병당 120만원에 팝니다”…1주일에 8300만원 번 美여성
자신의 방귀를 판매해 일주일에 8300만원을 벌어들인 미국 유명 인플루언서 스테파니 매토. [스테파니 SNS]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의 유명 여성 인플루언서가 자신의 방귀를 팔아 일주일에 8300만원을 벌어들여 화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등에 따르면 호주 TV쇼 ‘90일의 약혼자’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스테파니 매토가 최근 자신의 방귀를 담은 병을 1병당 994달러(한화 약 118만원)에 팔아 일주일에 8300만원을 벌어들였다는 것.

스테파니는 그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극적이고 야한 사진을 올려 팔로어를 늘려가며 이와 같은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많은 양의 방귀를 팔기 위해 콩, 단백질 머핀, 삶은 달걀 등을 많이 먹고 구매 요청이 오면 유리병에 자신의 방귀를 담아 뚜껑을 닫은 후 택배로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수년 동안 내가 입던 속옷, 머리카락, 목욕물 등을 사고 싶어하는 사람들로부터 메시지를 받았다”며 “그 중 방귀는 재밌고 색달라 엄청난 틈새시장이라 생각했다”고 사업 수완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최근 병에 꽃잎을 추가로 담기 시작했다”며 “향이 서로 결합해 오래 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