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무가 배윤정, 이혼 아픔 딛고 새출발…신랑은 연하의 스포츠계 종사자
[김우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안무가 배윤정이 이혼의 아픔을 딛고 깜짝 결혼 소식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알렸다.

배윤정은 지난 26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배윤정의 결혼 소식은 지인들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알려졌다.

결혼식에 참석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자신의 SNS에 "배윤정이 결혼을 했다. 튼튼하고 멋진 연하남과 결혼을 했다. 오늘 윤정이는 불혹이라는 나이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최고로 아름다운 신부였다'"며 예식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배윤정은 브라운아이드걸스 ‘아브라카다브라’의 시건방춤, EXID ‘위아래’의 골반춤, 카라 ‘미스터’의 엉덩이춤, 티아라 ‘보핍보핍’의 고양이춤 등을 유행시킨 안무가다. 현재 안무팀 야마앤핫칙스 공동단장을 맡고 있다.

배윤정은 2014년 가수 겸 VJ 제롬과 결혼했지만 2년여만에 이혼한 바 있다.

glfh200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