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국 조카가 받아간 10억3000만원, 사채시장서 현금화…검찰, 추적 중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몸통'인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에 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가족이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가 조 장관의 5촌 조카에게 전달한 10억여원이 서울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된 단서를 잡고 수사중이라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를 2차 조사하며 웰스씨앤티 대표 최태식(54)씨에게 받은 10억여원의 사용처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체포되기 1주일여 전까지도 해외에서 최씨에게 전화를 걸어 거짓 진술을 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조 장관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와 이 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는 2017년 8월 말 웰스씨앤티에 23억8000만원을 투자했다. 이후 코링크PE의 실제 운영자인 조씨는 최씨에게 특허사용료 등의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고, 최씨는 두 차례에 걸쳐 10억3000만원을 수표로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11일 코링크PE 대표 이상훈(40)씨와 최씨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조씨가 받아간 수표가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조씨가 이 돈의 존재를 극구 숨기려고 했다는 녹취록 내용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횡령 사건은 자금 용처를 따라갈 수밖에 없다. 어디까지 따라 가는지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당씨 최씨는 조씨에게 “내가 횡령 혐의를 받을 수 있으니 익성 이모 회장에게 빌려준 것으로 하고, 차용증을 쓰면 되지 않느냐”고 했다. 그러나 조씨는 “자금 출처가 문제 될 수 있다. 숨진 하청 업체 대표에게 준 것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검찰은 이 부분에 주목, 이 돈이 사모펀드 관련 회사에 간 것이 아니라 ‘제 3자’에게 갔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돈의 행방을 쫓고 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