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담동 술자리’ 거짓말이었다…첼리스트 “남친 속이려고” 경찰에 진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이 모였다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이들을 직접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경찰에서 “다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 B씨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그가 술자리 목격 관련 내용을 전달한 B씨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해 A씨가 B씨에게 말한 내용이 거짓이라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A씨가 당일 자정 넘어 해당 술집에 있지 않았다는 것과 실제 누구와 있었는지도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30명과 지난 7월 19~20일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자정이 넘도록 술자리를 가졌다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당시 김 의원은 A씨가 B씨에게 술자리를 직접 봤다고 말한 녹음 파일을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해당 파일은 B씨가 A씨와의 통화 내용을 녹음한 것으로, B씨가 인터넷 매체에 술자리 관련 내용을 제보해 보도되면서 거센 논란을 일으켰다.

김 의원 등 민주당의 공세에 한 장관은 당시 입장문을 통해 “저질 가짜뉴스”라며 “민주당 차원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고 반발했다.

경찰은 A씨가 B씨에게 말한 허위 사실이 어떤 경로로 유포됐는지 수사할 전망이다. 김 의원이 통화 녹음 파일을 얻게 된 과정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