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푸틴 입’ 대변인 아들에 “軍동원 대상” 장난전화 걸었더니 반응
드리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과 아들 니콜라이 페스코프. [ukrainska pravda]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드리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의 아들이 전쟁 참여를 거부했다. 푸틴 대통령이 예비군 대상 동원령을 내린 와중이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과 우크라이나 언론인을 후원하는 비정부기구 '우크라이나스카 프라브다' 등에 따르면 러시아의 반정부 유튜브 채널 '인기정치'의 진행자가 라이브 방송 중 페스코프의 아들 니콜라이 페스코프에게 전화를 걸었다.

진행자가 자신을 '모스크바 입대 사무실 담당자'라고 소개하며 니콜라이에게 징집 대상이라고 통보하자 니콜라이는 "물론 나는 내일 그곳에 가지 않을 것"이라며 "내가 '페스코프'인 것을 알면 당신은 내가 그곳에 있는 게 얼마나 잘못됐는지를 깨달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국을 지키는데 아무 문제가 없지만, 내가 그곳에 있는 게 가능한지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나는 이를 다른 수준에서 해결하겠다. 특정한 정치적인 뉘앙스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니콜라이는 진행자를 향해 '전선으로 가는 것에 동의한다'는 항목에 체크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그는 "나는 (전선에)갈 준비가 돼 있지만 당신의 요청으로 가지는 않겠다"며 "푸틴 대통령이 나에게 그곳으로 가라고 하면 가겠다"고 했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폭동 진압 경찰이 수도 모스크바에서 열린 예비군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에 참가자를 체포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예비군 부분 동원령을 즉각 발동한다고 밝혔다. [연합]

한편 푸틴 대통령은 같은 날 군 동원령을 전격 발동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발표하고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며 "러시아와 러시아의 주권, (영토적)통합성 보호를 위해 부분적 동원을 추진하자는 국방부와 총참모부의 제안을 지지한다. 이미 대통령령에 서명했고, 동원 조치는 오늘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동한 건 소련 시절인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