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윤리위 2주 연기에 “기우제식 징계냐” 반발
“윤리위, 자체 조사 못 해 기다리는 수밖에”
“이양희, 출석 요청 몰랐다는 것 말도 안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당 윤리위원회가 자신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 심의를 2주 미룬 것에 대해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선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윤리위가) 2주 사이에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다. 자체 조사 능력이 없기 때문에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취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리위는 전날 국회에서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약 5시간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 실장에 대해선 징계절차 개시를, 이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된 징계 심의 절차는 다음달 7일에 회의를 열어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 끝나고 나서 바로 다음날부터 혁신위원회 출범해서 당 개혁 준비한다고 했는데 벌써 한 달 가까이 동력을 갉아먹었다”며 “윤리위가 그런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는 건 아니겠지만 굉장히 아쉬운 시기들이 흘러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이양희 윤리위원장과 ‘윤리위 출석 요청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인 것에 대해선 “(이 위원장이) 요청받은 게 없다고 하니까 저는 의아한데 요청했다”며 “내부에 전달된 것까지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언론에만 (윤리위 출석 의사)를 얘기한 게 아니라 라인을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했나’는 진행자의 물음에 “제가 절차 정도 모르겠나. 당대표인데”라며 “거절당한 거 맞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언론에서는 이 대표가 (윤리위 회의를) 참석하겠다고 했는데 우리가 거절했다 하는데 거절한 적 전혀 없다”며 “모든 사람이 참석해서 충분한 소명 기회를 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출석 의사를 밝힌 게 맞나’는 질문에는 “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 위원장이 몰랐다는 게) 말도 안 되고 기록이 다 있다”며 “거절한 건 아니라고 하는 말은 뭐냐 하면 ‘나중에 부르겠다’ 이런 식으로 한 거지 어제는 거절한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