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황당한’ 美 최대 드론 "독도에서 드론 일본 허락 받아라!" [IT선빵!]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세계 최대 드론 소프트웨어(SW) 미국의 ‘에어맵’이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독도에서 드론을 띄우려면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안내해 논란이 일었다.

에어맵은 전 세계 드론 항로와 비행 가능 구역, 비행 승인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다. 전세계 200개 이상의 공항에 드론 플랫폼을 제공하는 회사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일본 승인”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맵은 한국측 민간단체의 반발에 수정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아직까지도 전혀 수정되지 않았다.

에어맵은 그동안 자사의 드론 플랫폼 '에어맵'에서 "독도가 일본과 한국의 공동 관리구역에 해당한다. 양국의 승인을 동시에 받고 드론을 띄우라"고 안내했다.

에어맵은 독도를 일본과 한국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지역으로 안내하고 있다. [에어맵 캡처]

국토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측은 일본 정부의 입김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에도 국립해양조사원의 드론 이용 독도 해양조사 계획에 대해 “일본의 사전 동의 없는 조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한 바 있다.

독도는 한국 땅이다. 독도에 드론을 띄우기 위해서는 한국해군함대사령부와 경찰당국의 승인만 받으면 된다.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을 필요는 없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도 독도에서 드론을 날리기 위해서는 “한국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고만 안내하고 있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해당 문제를 에어맵에 제기했으며, 에어맵은 오류를 수정하겠다는 답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수정이 안된 상태다.

2014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된 에어맵은 전 세계 200개 이상의 공항에 드론 플랫폼을 제공하는 드론 전문 SW 기업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에어버스, 퀄컴, 소니 등이 4300만달러(약 510억원)의 투자를 한 바 있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