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티파니 “부친 빚투로 협박 당해…7년전 연락 끊었다”

  • 기사입력 2019-12-11 08: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소녀시대 티파니가 미국 시장에서 홀로서기를 전한 가운데, 빚투논란에 휩싸였던 아버지에 대해 언급하며 솔직한 심경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에서 솔로 가수로 미국 진출에 도전한 티파니 영(Tiffany Young)의 미국 진출기가 공개됐다.

티파니 영은 이날 방송에서 지난해 12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진 부친의 빚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국민청원 작성자는 10여 년 전 티파니의 부친에게 사기를 당했으며 권총으로 협박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당시 티파니 영은 자신도 부친의 채무 때문에 협박을 받기도 했으며, 부친과 7년 전 연락을 끊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파니 영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사적이고, 내가 이야기하지 않았던, 나도 몰랐던 가족사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밝혀지는 순간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 살짝 들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이 무너짐을 이겨내고 솔직함으로 다가가고 싶었다”며 용기를 낸 이유를 밝혔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