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H#story] ‘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 기사입력 2019-12-11 0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AP]
[AP]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박항서 매직’이 다시 한번 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대회를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베트남은 전반 38분 도훙중이 올린 프리킥을 도안반하우가 머리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아내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EPA]
[AP]
[로이터]

후반 들어 14분쯤 도훙중이 승리를 예감케 하는 추가 골에 이어 후반 28분에는 도안반하우가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 지역 왼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연결해 베트남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EPA]
[AP]
[로이터]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을 통해 "경기 전에 여러 선수가 부상으로 빠져야 했지만 우리 모두는 승리를 차지했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베트남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도 밝혔다.이어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쑤언 푹) 수상의 '국민들과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를 선수들에게 전달했고 이것이 동기부여가 됐다"고 전했다.

[EPA]
[AP]
[연합]

한편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 인도네시아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를 심판에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기도 했지만 결국 박항서 감독은 60년 만에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첫 금메달을 베트남 국민들에게 선물했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