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주먹으로 맞았다”…김건모 이번엔 폭행 의혹

  • 기사입력 2019-12-11 0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이번에는 가수 김건모의 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10일 방송을 통해 ‘김건모 추가 폭로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앞서 성폭행 피해를 주장했던 여성 A씨가 아닌 또 다른 여성 B씨가 등장, 12년 전인 2007년 김건모로부터 주먹으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김건모가 다니던 서울 강남 한 술집의 매니저라고 소개됐다.

B씨는 가로세로연구와의 인터뷰에서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이다 그 여자랑 저랑 싸우고 있었다. 그랬는데 김건모가 문을 열고 들어와서 ‘시끄러워, 시끄럽다고 했지?’ 하더니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에 주먹으로 때렸다”고 밝혔다.

B씨는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도 때렸다. 저 나름대로 안 맞으려고 얼굴도 막아보고 했는데 남자라 힘이 세서 저항할 수 없었”"며 “‘시끄러워!’ 하면서 계속 저를 때렸다. 제정신이 아닌 사람 같았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사람을 그렇게 때릴 수는 없으니까 그렇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B씨는 이어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고 코피도 흘렸고 눈 뼈가 아프다는 생각을 했다”며 “급하게 누가 나와서 소품을 챙겨서 나왔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는데 병원에 갔다”라고 밝혔다.

이후 가세연은 지난 2007년 1월10일 B씨가 병원을 다녀간 의무기록을 공개했다. 서류에는 “내원 30분 전 남자에게 우안 부위를 구타당했다” 등이 기록돼 있었다.

B씨는 당시 경찰 신고를 하지 못하고 병원만 찾았던 이유에 대해선 “일단 피가 나니까 저도 무섭더라. 그래서 병원에 먼저 가서 진단을 받았다. 그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 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일하는 곳, 김건모 측이 너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었다. 그래서 신고할 수 없었다”는 게 이유라고 주장했다.

B씨는 “김건모의 성폭행 사건을 폭로한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고 인터뷰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B씨는 “그 여성이 누군지도 모르지만, 여자 편에 서고 싶었다. 김건모가 TV에 더이상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을 대리해 김씨를 고소했다. 10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해당 사건을 배당받아 강남경찰서로 사건을 보내 수사 지휘하기로 했다.

김건모 측은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고 고소인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