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황교안 “조국이 정권서열 2위…피의자가 검찰 겁박” 주장

  • 기사입력 2019-10-14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이고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된다”며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은 국무총리와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자신이 검찰 수사 피의자임에도 불구하고 끝을 보겠다면서 대놓고 검찰을 겁박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 운영이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치닫고 있다. 기어코 독재의 길로 가겠다는 것인가”라며 날 선 비판을 날렸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끝내 조국을 품에 안고 독재의 길로 간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말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그 배후에 문 대통령이 있음이 명확하다”면서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이고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된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범법자 조국을 지키기 위한 친문 독재에 맞서 전방위적인 투쟁을 할 것”이라며 “정의와 공정의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